새웃사유머, 재미, 엽기, 이슈
드디어 발견된 외계생명체의 탐사선6 남자는조선남자지
추천 21조회 55402018-11-09 00:30:01

태양계를 찾아 온 첫 외계 천체인 오무아무아(Oumuamua)의 정체가 외계 생명체가 보낸 일종의 ‘돛’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10월 발견된 오무아무아는 태양계 밖에서 온 성간 천체로는 최초로 확인됐으며, 매우 빠른 속도로 태양계를 통과하고 있다.
미국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연구소(HarvardSmithsonian Center for Astrophysics, 이하 CfA)에 따르면, 이 천체는 우주선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태양광을 이용하는데 사용되는 돛인 ‘솔라 세일‘(Solar sail)과 유사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천체의 궤도와 속도 등을 정밀하게 분석한 결과, 오무아무아는 태양 주위에서 속도가 줄어들지 않고 태양 주위를 맴도는 움직임을 보이는데, 이는 오무아무아가 솔라 세일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이전 연구에서 전문가들은 오무아무아의 궤도가 태양 중력만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또 약 100만 년 전 고향 별에서 튕겨져 나온 것으로 추정했는데, 고향별에서 나와 현재와 같은 궤도를 유지하는 비결이 바로 ‘솔라 세일’이라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솔라 세일은 매우 얇은 돛이 태양빛을 받고 이를 연료로 나아가는데 필요한 기술이다. 연구진은 오무아무아가 궤도에서 움직이는 속도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매우 가볍고 얇은 두께의 돛이 필요하며, 오무아무아가 바로 그 돛(솔라 세일)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미국 과학잡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에 기고한 글에서 “오무아무아는 인터스텔라(성간)를 떠다니는 고성능 기기의 잔해일 가능성이 있다. 아마도 본체에서 솔라 세일의 역할을 하다가 떨어져 나왔을 것”이라면 “오무아무아가 외계 생명체가 지구 인근으로 보낸 탐색 기기라는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오무아무아가 솔라 세일일 것이라는 예측이 매우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일본은 2010년 바람 한 점 없는 우주에서 태양 빛이 돛에 부딪힐 때 생기는 힘으로 날아가는 ‘이카로스’를 성공적으로 우주에 보냈다. 발사 후 약 7개월 후 금성에 도착했으며, 이후 금성을 지나 초속 400m 정도의 속도로 태양 주변을 돌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1일 미국 코넬대가 운영하는 온라인 논문저장 사이트 ‘아카이브’(ArXiv.org)에 공개됐다.
60~100만년전 발사된 걸로 추정.......
60~100만년....



출처 : 보배드림

덧글정책에 위배되는 덧글은 운영자 판단으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첫번째로 디자인이 말이안됨 외계인이 일부러 우리 놀라지말라고 겉을 암석처럼 디자인했다고?? 무슨이유로?? 두번째로는 기사보면알겠지만 딱히 지구에 관심을 가지지않았음 그냥 태양찍고 우리 은하계 빠져나감

  • ???:아씨; 연필심 또부러졌네;

  • 그럼 이제 진짜 타노스가 나타나는겨?

  • 오우야 제대로 놀아보자

  • 요약: 첫 짤에 나온 물건이 외계인이 보낸 것이라는것에 가능성이 있다

  • 60~100만년전이면 우가우가할때아니냐?

woossa banner